상담소ing2015.12.11 13:17



1126일 목요일, 민우회 성폭력상담소에서 준비한 <몰카, 씻김굿바이>가 진행 되었습니다.

 <몰카, 씻김굿바이> 몰래 카메라 범죄로 나날이 커지는 일상의 두려움을 박살내고,

이것을 어떻게 다른 에너지로 전환할지에 대해 나누고자 마련한 자리였습니다.



씻김굿을 위한 부적

몰카 유포한 너희들 요로결석 생길지어다.”(굉장히 구체적인 저주..요로결석...)부터

“I·112·U(너를 신고할 것이다)” 등 몰카를 박살내고자 하는 구체적이고 간절한 염원!




<몰카, 씻김굿바이>는 제 15회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상영작 영화 도착으로 시작 했습니다.

영화는 연예인 비디오 유출 사건부터, 공공장소 몰카,

일상적으로 대상화되고 분절되는 여성의 몸에 대한 이야기까지 다양한 주제를 던져주었습니다.




다음으로 상담소 서지영 활동가의 몰래 카메라 촬영 및 유포 협박 관련 피해 상담 분석 PT 발표가 있었습니다. ‘몰래 카메라라고 하면 흔히 모르는 사람에 의한 것이라는 생각이 드는데요

상담소에 들어오는 몰래 카메라관련 상담은 공공장소에서의 몰카 피해뿐만 아니라 

친밀한 관계(아는 사이)에서의 몰카 피해들입니다.

이번 PT 발표에서는 20131~20159월까지 3년 간 성폭력 상담 결과 총 1779건 중

몰래카메라 관련 상담 총 150(316, 매년 평균 12% 정도)을 분석하였습니다.



"몰카에 대한 두려움으로 일상을 점점 통제하게 되고,

나도 피해가 있을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에 온갖 '셀프 대응법'이 공유된다.

근본적인 문제가 해결되는 방식이 아니라 두려움이 더 큰 두려움을 가져오고 있다"

 


영화와 몰래 카메라 촬영 및 유포 협박 관련 피해 상담 분석에 대해

좀 더 깊은 이야기를 나눠보고자 패널들을 모시고 토크쇼를 진행하였습니다.

아이즈의 최지은 기자님, 팟캐스트 해장상담소 장미꽃뱀, 민우회 성폭력상담소의 서지영 활동가가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어 주셨는데요, 그 이야기들을 조금 나눠보고자 합니다!



"한동안은 정말로 모든 것이 몰카가 아닌가, 화장실에 나사가 몇 개가 있어야 정상일까

이런 생각도 했어요그런데 몇 달이 지나고 나니까 그때만큼 불안불안 하진 않는거 같아요.

그 사이에 깨닫게 된 것은, 가해자 남성들이 두려워하는 건 '두려워하지 않는 여성'이란 생각이에요.

그래서 지금은 ', 그래. 내가 어딘가에서 찍히고 있을 수도 있겠지.' 라는 생각?

그런데 무조건, 모든 여성들에게

'(가해자 남성들이 두려워하는 건 두려워하지 않는 여성이니) 그러니까 두려워하지 마'

이런 말은 그다지 힘이 안 될 것 같아요.

어제 진선미 의원이 국회에서 소라넷 폐쇄를 이야기 했고

(http://www.huffingtonpost.kr/2015/11/25/story_n_8642928.html),

하루 사이에 후원도 굉장히 많이 됐다고 하더라고요이런 이야기를 정치 영역으로 끌고 들어가

여성 집단이 중요한 소비자 집단이고 유권자 집단이라는 것을 끊임없이 이야기해야 할 것 같아요.








마지막으로 <몰래 카메라 박멸을 위한 몰카킬라>를 발표 했습니다

 <몰카킬라>는 정석적인(?) 대응으로는 화가 도저히 안 풀리는데 어떤 방법이 있을까,

고민하다가 나온 아이디어들입니다.

물론 우리 모두 이렇게 해보자!”라고 주장하는 것은 절대 아닙니다.

<몰카, 씻김굿바이>에서 여러분의 반응을 지켜보고 이것을 어떻게 더 발전시킬 수 있을지

고민해본다고 했었는데, 다행히 다들 좋아하셨던 것 같아요.(....겠죠?)

 


그 날 함께 했던 사람들의 두려움이 전부 사라지고,

몰래카메라에 어떻게 대응할지 완벽한 대응법을 알게 됐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다만 이것이 문제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고,

계속해서 목소리를 내려는 사람이 있다는 것을 확인 받는 자리였다고 생각합니다.

실체 없이 거품처럼 불어나는 두려움은 잘 달래어 보내고, 충분히 연대하여 대응할 수 있는 것이

지금우리가 할 수 있는 일입니다.

 


곧 <몰래 카메라 박멸을 위한 몰카킬라> 정식 버전으로 찾아뵐테니 많은 관심 부탁드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한국여성민우회 성폭력상담소 민우회성폭력상담소

티스토리 툴바